범대위 "포스코, 합의 내용 이행하고 최정우 회장 책임있는 답변 해야" > 포항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항중앙일보의
실시간 추천 뉴스"

포항신문
Home > 포항신문 > 포항신문

범대위 "포스코, 합의 내용 이행하고 최정우 회장 책임있는 답변 해야"

페이지 정보

이준형 작성일22-03-02 18:51

본문

[경북신문=이준형기자]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2일 향군회관에서 포스코지주사 포항설치 합의에 따른 입장을 밝혔다.

  이날 범대위는 "각계 각 층에서 이어진 릴레이 시위와 40만 명이 넘는 범시민 연대서명은 시민들의 열망을 담아 싸워낸 결과이며, 포스코의 합의를 받아낸 원천이었다"라고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먼저 전했다.

  이어 합의안에 대해서는 수용의견을 밝히고 포스코가 합의서 내용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면서, "포스코 지주회사의 주소뿐만 아니라 인력과 조직도 함께 내려와야 한다"며, "포항시와 미래기술연구원 부지 확보를 위한 조속한 협의를 시작할 것"을 주장했다.

  또한 "최정우 회장은 시민들 앞에 직접 나와 책임 있는 답변을 하고 사죄해야한다"면서, "앞으로 범대위에서는 합의내용이 제대로 추진되는지 지켜보며 모두 이행될 때까지 활동을 지속할 것이니 시민들도 끝까지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달 25일 이강덕 포항시장과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강창호 범대위 위원장은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전중선 포스코 사장을 만나 포스코지주사 본사와 미래기술연구원 본원을 포항에 설치하기로 전격 합의하였으며, 범대위는 26일 긴급 전체회의를 열고 합의서를 추인했다. 

이준형   wansonam01@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포항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